2005-10-20 [서울신문]

  첨부파일:없음

삼성동 동남아 요리전문점 오리엔탈 스푼
삼성동 동남아 요리전문점 오리엔탈 스푼
[서울신문 2005-10-20 09:00]

[서울신문]프랑스 요리의 화려함과 중국 음식의 다양한 맛. 이 두 가지 호사를 아울러 누리고 싶다면 동남아 음식에 눈을 돌려보자. 베트남 쌀국수 ‘포’나 튀김쌈요리인 ‘짜조’, 인도네시아 닭고기 복음밥 ‘나시 고렝’, 향신료로 맛을 낸 태국식 새우탕 ‘톰얌꿍’…. 동남아 음식은 마니아층을 거느리고 있을 만큼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메뉴가 됐다. 서울에 있는 동남아 식당만 수십여개. 하지만 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요리를 한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이달 초 문을 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오리엔탈스푼은 우리 입맛에 맞는 동남아
요리들만을 골라 맛볼 수 있는 아시아 요리 전문점이다.

“동남아 음식 중에서 특히 우리 입맛에 맞는 것만 추려 식단을 꾸몄습니다.‘나시 고렝’을 비롯해 베트남 쇠고기 쌀국수인 ‘포 보’, 태국식 볶음 쌀국수 ‘팟 타이’등 20여가지 메뉴를 갖추고 있어요.” 오리엔탈스푼 대표 이도훈(33)씨는 동남아 음식은 특별히 ‘고급’이라는 느낌은 없어도 품격 있는 음식이라고 강조한다.

오리엔탈스푼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메뉴는 나시 고렝. 인도네시아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나시 고렝은 케찹 마니스라고 하는 걸쭉한 단 간장을 넣고 볶아 맛이 달콤하고 초콜릿 빛이
난다. 싼 불에 재빨리 볶아낸 고슬고슬한 고두밥 맛이 색다르다.

베트남 요리는 미국이나 유럽에서도 큰 호응을 얻을 만큼 ‘보편성’을 인정받고 있는 세계화된 음식이다. 우리 입맛에도 물론 잘 맞는 편이다. 특히 베트남 쌀국수는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코리앤더(고수)와 레몬, 숙주나물, 고추 등이 들어가 독특한 향과
맛을 낸다. 오리엔탈스푼에서는 팔각향·정향 등 여덟 가지 한약재를 넣은 육수를 개발해 깊은 맛을 내고 있다. 베트남 쌀국수 특유의 기름기도 걷어내 맛이 담백하다.

대표적인 태국요리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새우와 해산물, 향신료 등을 넣어 만든 톰얌꿍.
세계 3대 수프의 하나로 꼽히는 이 요리는 매콤해 한국인들의 입맛에 잘 맞는다.

동남아 음식은 딱히 내세울 만한 것은 없지만 값은 만만찮다. 이도훈 대표는 “동남아 음식점은 강남 중에서도 주로 압구정동이나 역삼동 같은 ‘특A급’ 상권에 자리잡고 있다.”며 “대상 고객도 주로 중상층”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캐주얼한 분위기를 지향하는 오리엔탈스푼의 음식값은
크게 비싼 편은 아니다.

김종면기자 jmkim@seoul.co.kr

목록으로
이전 다음글
제목날짜조회파일
다음글 2005-12-26 [조선경제] 여성직장인 해장국 1위 '쌀국수' 2005/12/26 7967
이전글 2003-04-01 [여성동아 - 스타일이있는맛집] 2005/10/31 4983